오월 어느날 [평전(平田)윤병두 시]
상태바
오월 어느날 [평전(平田)윤병두 시]
  • 윤병두 칼럼니스트
  • 승인 2020.05.06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전화  꼭잡은 할아버지
손주 손녀 다크기 전엔
그들 안아주던 손
이제는 어린 손주보듯 꼭잡은 손전화
사진 ; 구리시 수택동 공원에서 할아버지 뒷모습 촬영
사진 ; 구리시 수택동 공원에서 할아버지 뒷모습 촬영

오월 어느날
          평전 윤병두

 

연초록색 아름답고
수정빛 하늘 고운데


어린이 없는 어린이 놀이터
느티나무 아래  혼자인 할아버지


나무잎 하루하루 진해 지는 오월
할아버지 얼굴빛 늦가을 낙엽


앞산 뻐꾹이 노래하던 봄이면
서울간 자식 학비 걱정에
보리고개 주린배 맹물로 채우며
거북등 밭고랑에서
호미 잡았던 손엔 이제는 손전화


손전화  꼭잡은 할아버지
손주 손녀 다크기 전엔
그들 안아주던 손
이제는 어린 손주보듯 꼭잡은 손전화


아들 손주들도 손전화 꼭잡고 있을 것이기에
할아버지 꼭잡고 계신 손전화
손전화는 울리지 않는데
할아버지는 어루만지는 손전화

 

평전(平田) 윤병두 작가
평전(平田) 윤병두 작가

平田 윤병두 프로필

(서) 한석봉기념사업회 구리지부장(전)
국제미술작가협회지도자대상 수상
지성서화전 6회 주관
무궁화서회대전 주관
예이음 자선전시회 자문의원
저서 ; 새로 편 한글서예 한문서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