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경현 구리시장, 시 재정 150억 투자하는데 GTX-B 노선 이용 못 해 부당
상태바
백경현 구리시장, 시 재정 150억 투자하는데 GTX-B 노선 이용 못 해 부당
  • 구리남양주 시민의소리
  • 승인 2024.02.05 22:18
  • 조회수 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TX-B 노선 건설비용 갈매동 시민 1인당 약 50만 원을 내고 소음·진동 등 피해만..

[시민의소리디지털뉴스5팀]  구리시(시장 백경현)는 지난 2일 갈매동복합청사 6층 대강당에서 GTX-B 민간투자사업 환경영향평가서(초안) 재공청회에 참석해 구리시가 당면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백경현 구리시장 ,시재정 150억 투자해도  GTX-B 갈매역 이용 못해 부당
백경현 구리시장 ,시재정 150억 투자해도 GTX-B 갈매역 이용 못해 부당

 

이날 공청회에서 백시장은 “GTX-B노선을 이용하지도 못하는데 건설비용으로 시 재정 약 150억 원, 즉 갈매동 시민 1인당 50만 원가량을 내면서 소음, 진동 등 환경피해만 고스란히 짊어지는 상황은 매우 불합리하다.”라며 부당함을 호소했다.

백경현 구리시장 ,시재정 150억 투자해도  GTX-B 갈매역 이용 못해 부당
백경현 구리시장 ,시재정 150억 투자해도 GTX-B 갈매역 이용 못해 부당

 

아울러, “구리시는 GTX-B노선 갈매역 추가정차의 필요성을 토대로 지속적으로 요청해 왔으며, 지하 40m 대심도의 GTX-B 신규 노선과 구리시 경계 부분에서 경춘선 지상선이 연결되는 접속 구간에 분기기가 설치돼 있어 갈매역까지 열차 감속은 불가피하다.”라며 갈매역 정차의 당위성을 주장했으며,

 

“GTX-B노선 운행에 따른 소음 등 환경문제와 갈매권역 주민들의 교통난 해소 등을 위한 유일한 해결책은 GTX-B노선 갈매역 정차라며 해결방안 제시를 강력히 요구했다.

 

또한 구리시 구간 환경영향평가서에 GTX-B 갈매역 정차를 고려할 수 있다는 문구를 삽입해 줄 것과 더불어 시가 2021GTX-B 갈매역 추가정차를 위한 타당성 용역을 추진했으나, 당초 열차 6량 운행 횟수 192회에서 현재는 민자사업자의 사업계획()인 열차 8량 운행 횟수 1128회로 변경되어 이에 따른 추가 타당성 용역을 추진 중이라며, “민간사업자와 함께 협의하여 타당성 용역을 조속히 마무리하고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에 전달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공청회 의견 진술자로 백경현 구리시장, 나태근 국민의힘 당협위원장, 윤호중 국회의원, 백현종 도의원, 양경애·신동화·김용현·정은철 시의원, 이상천 갈매연합회 부회장이 나섰으며, 시민 200여 명이 참석해 약 4시간 동안 뜨겁게 의견을 개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