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의 풍경을 담은 정광섭 개인전 ‘낯익은 풍경’… 31일부터 11월 5일 까지 간성 달홀문화센터
상태바
고성의 풍경을 담은 정광섭 개인전 ‘낯익은 풍경’… 31일부터 11월 5일 까지 간성 달홀문화센터
  • 설악투데이
  • 승인 2023.10.24 17:54
  • 조회수 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에 살고 있는 화가 정광섭이 열한번째 개인전을 갖는다.10월 31일부터 11월5일까지 간성읍의 달홀문화센터 1층 전시실에서 열린다.이번 주제는 ‘낯익은 풍경’으로 30여점이 걸린다.

정광섭은 “ 2019년 고성산불로 모든 것을 잃어 버리고 그리던 축원ㅡ돌탑 시리즈는 잠시 접고 오롯이 고성 주민께서 편히 보실 수 있는 고성의 풍경을 유화로 그렸다.”고 말했다. 늘 다니는 길에 봐 두었던 고성의 이곳 저곳을 직접 사생을 하거나 사진을 찍어 덤덤히 그려낸 풍경들이라고 한다.

낯익은 풍경은 오래된 것 일수도 있고 자주 보는 것 일수도 있다. 정광섭 자신이 살고 있는 원암리는 익숙한 곳 일터이고 건봉사는 오래된 발걸음의 흔적이 있는 곳이리라.어천리 라벤다 축제장의 보랏빛,간성읍사무소의 삿갓소나무등이 화사한 색감으로 표현되고 있다.

무엇보다도 감상하기 편안하다.깊어 가는 가을 마실 가듯 관람하기 좋은 그림들이라 추천하고 싶다.

류인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