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경현 후보, 안승남 후보 해도 해도 너무 한다 ... 이제는 학력 비하까지 입장문 발표
상태바
백경현 후보, 안승남 후보 해도 해도 너무 한다 ... 이제는 학력 비하까지 입장문 발표
  • 구리남양주 시민의소리
  • 승인 2022.05.31 17:11
  • 조회수 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 후보 측 안승남 후보 공직선거법 허위사실 공표로 구리서에 고발
공무원 근무 중 야간대학 졸업 ... 행정학 정치학 석사

[지방동시선거디지털취재팀] 선거를 하루 앞두고  국민의힘 백경현 구리시장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승남 후보가 지지자와 구리시민에 보낸  SNS 문자에서 백경현 후보에 대한 '고졸 공무원' 비하에 대해 입장문을 내놓았다. 

선대위 관계자는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한다. 지난 수일간 '20년 집권세력'이니 '20년 공무원집권'이니 말도 되지 않는 글로 유권자의 눈을 흐리게 하고 있다. 이에 입장문을 발표하게 됐다." 라고 했다. 

한편 선대위는 이 부분에 대해 31일 오후 안승남 후보를 공직선거법 허위사실공표로죄로 고발했다고 전했다. 

다음은 백경현 선대위의 입장문 전문이다.     

 

학력 비하 문제를 일으킨 안승남 후보의 SNS 글
학력 비하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안승남 후보의 SNS 글

 

 

[안승남 후보 해도 해도 너무 한다 ... 이제는 학력 비하까지-입장문(전문)]

경현 국민의힘 구리시장 후보 선대위는 지방선거 하루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안승남 후보가 지지자와 시민들에게 보낸 문자를 보고 실로 분노를 참을 수가 없어 입장을 밝힙니다. (사진)

 

안 후보가 보낸 문자를 살피면 백경현 후보가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9급으로 공무원 생활을 시작해서라고 적었습니다.

 

백경현 후보가 고졸로 공무원 생활을 한 것 맞습니다. 9급부터 시작한 것 그것도 맞습니다. 그런데 고졸자가 당당히 임용시험에 합격해 공무원이 된 것이 무슨 문제가 있나요.

 

백 후보는 공무원 생활을 하면서 서울산업대학교(현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야간을 다니며 대학을 졸업했습니다. 그야말로 주경야독을 했습니다. 이런 사람을 칭찬하지는 못할망정 폄훼하는 것은 선거를 떠나 인간으로서 도저히 용납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백 후보는 연세대학교에서 행정학석사, 국민대학교에서 정치학 석사를 취득했음을 공보물에 기재가 되어 있음에도 고졸이니 9급 공무원이니 하는 것은 백 후보를 깎아내리려는 악의적인 행위입니다.

 

안 후보의 이런 행위는 공직선거법 250허위사실 공표위반에 해당이 되기에, 백 후보 선대위는 당락을 떠나 공직선거법은 물론 민· 형상의 법적 조치 취할 것을 밝힙니다.

 

그리고 뜬금없이 이런 행동으로 수십억 자산가가 되지 않았나 합리적인 의심을 배제할 수 없다.” 라고 이어 적었습니다.

 

도대체 무엇이 합리적인 의심인지, 최근 20억원 정도의 재산을 가진 사람을 자산가라 칭하지 않습니다. 문재인 정권의 부동산 정책 실패로 부동산 가치가 다락으로 오른 것은 까먹고 있는 것은 아닌지요.

 

대학을 나와 대기업까지 다닌 사람이 글을 작성할 때 육하원칙과 기승전결을 모르는 무지의 글입니다. 도대체 뭐가 합리적인 의심입니다. 그저 선동을 위한 글임이 확실합니다. 이도 묶어 공직선거법으로 고발할 것을 다시 밝힙니다.

 

안 후보에게 묻습니다.

첫째, 선관위 신고 액수가 746백 만원이라 적었는데, 20대 자녀가 10억원대 아파트를 분양을 받고 거주하고 있다고 하는데, 그 이유는 밝히실 의향은 있는지요.

둘째, 세 차례 법적 분쟁으로 고액의 변호사를 수임했는데, 그 비용은 어떻게 충당을 했는지요.

저희도 합리적인 의심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

 

백 후보와 선대위는 예비후보부터 오늘까지 정책선거 만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옛말에 잠자는 사자 코털을 건드리지 말라고 했습니다. 지렁이도 밟으면 꿈틀거린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저희는 오늘까지 꾹 참고 오로지 공명정대한 선거에 임할 것을 구리시민에게 다시 한번 약속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