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달러와 신발' 받은 윤석열 "노인 행복한 세상 만들 것" 老心 공략
상태바
'2달러와 신발' 받은 윤석열 "노인 행복한 세상 만들 것" 老心 공략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2.01.10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효창동 대한노인회를 방문해 김호일 대한노인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2022.1.10/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0일 '의료 급여'와 '요양 간병' 확충을 골자로 한 노인 복지 정책에 대한 구상을 밝히며 "노인이 행복한 세상을 만들겠다"고 했다.

최근 '여성가족부 폐지'와 '병사 월급 200만원' 등 '이대남'(20대 남성)을 공략한 정책 발표에 이어 노인 표심을 다지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노인회를 방문해 "OECD 국가 가운데 우리나라 경제 규모가 성장한 것에 비해 부끄러울 정도의 노인 빈곤율을 보인다"며 "돈을 쓸 때 제대로 써서 문제를 확실히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 자리에서 "일단 연세가 들면 건강문제가 제일 우선이기 때문에 의료 급여를 국가에서 더 많이 신경 써야 한다"며 "그리고 요양 간병 부분에 대해서 각별히 배려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연세 드신 분들의 요양간병 문제는 자녀들에게 부담을 지어선 (안 된다)며 "자녀는 나가서 일을 해서 성장에 기여하고, 또 거기서 생긴 경제 생산물로 국가는 제도적으로 노인들의 요양과 간병을 뒷바라지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또 "기초연금 급여를 현실화해서 다니고 싶은 곳 좀 다니시고 경제적으로 윤택하게 사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호일 노인회장은 이 자리에서 "선거 때 각 정당에서 노조나 청년, 여성 몫 비례대표를 다 배정하는데 노인 몫은 없다"며 "이번 6월 지방 선거부터 2년 후 국회의원 선거 때 당선권에 900만명 노인을 대표하는 노인 몫을 꼭 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윤 후보는 "제가 대통령에 당선되면 지방 선거에 관여할 수 없게 돼 있다"면서도 "취임 전에 반드시 당에 이런 말씀을 전달하고, 강력하게 주장할 것"이라고 했다.

김 회장은 이날 윤 후보에게 행운의 의미를 담은 2달러와 신발을 전달했다.

윤 후보는 "제가 봐도 이건(2달러) 정치자금은 안 될 것 같아서 감사히 받겠다"며"앞으로 58일 동안 이 신발이 닳도록 뛰어야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