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도덕성 평가 35% '1위'…沈 17%, 尹 14%, 李 13%
상태바
안철수, 도덕성 평가 35% '1위'…沈 17%, 尹 14%, 李 13%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2.01.06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국민의힘, 안철수 국민의당, 심상정 정의당 후보.(뉴스1 DB) 2021.11.5/뉴스1

안철수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도덕성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2주 연속 국민의힘을 오차범위(±3.1) 내에서 앞섰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여론조사업체 4개사가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3~5일 실시해 6일 발표한 1월1주차 전국지표조사(NBS·Nationa Barometer Survey) 결과, 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정당 지지율은 각각 34%와 31%를 기록했다.

민주당은 직전(12월4주차) 조사에 비해 1%포인트(p), 국민의힘은 3%p 상승했다. 민주당은 지난 조사에서 약 두 달 만에 국민의힘을 제친 데 이어 이번 조사에서도 국민의힘을 앞섰다. 이는 국민의힘 선대위 내홍이 불거진 탓으로 풀이된다.

연령별로 보면 30~39세와 40~49세, 50~59세에서 민주당 지지층이 많았고, 국민의힘은 18~29세, 60~69세와 70세 이상에서 민주당을 앞섰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 긍정평가는 전주보다 1%p 하락한 44%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는 50%로 전주 대비 1%p 상승했다. '모름·무응답'은 6%였다.

이번 대선에서 도덕성이 가장 높다고 생각되는 후보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35%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로는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17%),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14%),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13%) 순으로 나타났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여론조사업체 4개사가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3~5일 실시해 6일 발표한 1월1주차 전국지표조사(NBS·Nationa Barometer Survey) 결과, 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정당 지지율은 각각 34%와 31%를 기록했다. © News1 윤주희 디자이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