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수사팀 집단 감염 직전 16명 단체 회식…김태훈 팀장도 참석
상태바
대장동 수사팀 집단 감염 직전 16명 단체 회식…김태훈 팀장도 참석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11.19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 모습. 2021.11.8/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된 대장동 전담수사팀이 감염 직전 단체 회식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중앙지검은 19일 "수사팀이 별도의 방으로 나눠 저녁식사를 했고 김태훈 4차장검사도 잠시 참석해 격려했다"며 "이후 방역당국 조사와 후속 조치에 성실히 협조했다"고 밝혔다.

회식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남욱 변호사가 구속된 직후인 4일 열린 것으로 전해졌다. YTN은 당시 식당에 '605호'라는 이름으로 22명이 예약됐고 실제 16명이 참석해 8명씩 다른 방에서 식사했다고 보도했다. 서울중앙지검 605호는 대장동 수사를 맡고 있는 경제범죄형사부의 부장검사실 방번호다.

서울중앙지검은 "수사팀 수사관이 처음 감염된 이후 밀접접촉 수사관, 같은 방 근무 검사, 수시 회의에 참석한 검사 및 부장검사가 감염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불찰을 일으켜 송구하다"고 말했다. 집단감염 발생 후 방역수칙 위반이 없었다거나 수사팀 회식 여부를 알 수 없다는 답변을 반복하던 서울중앙지검이 뒤늦게 모임을 인정하고 사과한 것이다.

다만 수사팀이 회식한 당시는 사적 모임이 10명까지 제한되는 시기라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앞서 전담수사팀에선 유경필 부장검사를 포함해 확진자 7명이 발생했다. 이에 팀장인 김태훈 4차장검사도 수사 중간 불가피하게 휴가를 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