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팀과 경기도가 문제삼은 남양주 양정역세권 특혜 의혹 '무혐의'
상태바
대장동팀과 경기도가 문제삼은 남양주 양정역세권 특혜 의혹 '무혐의'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10.12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정역세권사업 대상지역 © News1

 경기도가 수사의뢰한 '남양주 양정역세권'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경찰이 '무혐의'처분한 것으로 드러났다.

8일 경기북부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달 중순께 양정역세권 개발 관련 의혹에 대해 무혐의 처분했다.

앞서 지난해 11월께 경기도가 먼저 양정역세권 개발사업 관련 남양주시와 남양주도시공사 등을 특별감사하겠다면서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당시 경기도는 "양정역세권 특혜 의혹 관련 익명제보와 언론보도가 있다"면서 약 1달간 해당 의혹 등에 대해 특별감사하겠다고 주장했다.

이에 조광한 남양주 시장은 "도의 일방적인 감사는 지방자치권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것"이라며 도의 특별감사를 거부했다.

그러자 도는 12월 경찰에 수사의뢰했고, 경기북부경찰청은 약 10개월간의 수사 끝에 무혐의 결정한 것이다.

한편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의 키맨으로 지목된 남욱 변호사가 양정역세권 개발사업 입찰과정에도 개입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남 변호사의 측근인 A씨가 양정역세권 개발사업 공모 직전 남양주도시공사에 입사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특정 컨소시엄 업체를 밀어주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사고 있다.

A씨는 남 변호사가 참여한 컨소시엄 업체가 우선협상 대상자에서 탈락하자 곧바로 남양주도시공사에 사표를 내고 특혜 의혹을 주장하며 언론사 등에 제보자로 나서기도 했다.

또한 A씨는 지난해 9월 의정부지법에 양정역세권 개발사업 관련 '입찰절차 속행금지 가처분'을 신청했으나 기각됐다.

A씨는 2013년 성남도시개발공사가 민관 합동으로 추진한 위례신도시 개발 과정에 남 변호사가 투자한 특수목적법인(SPC)의 대표를 지냈고, 대장동 개발 사업 과정에서는 남 변호사가 천화동인을 창구로 사업에 투자할 때 성남도시개발공사에서 도시개발지원팀장을 맡은 인물이다.

이에 대해 조광한 시장은 "이 사업 관련 도시공사 사장이 정석대로 처리하자 각종 특혜 의혹과 언론보도 및 경기도의 특별감사와 수사의뢰가 쏟아졌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