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다산 주민들 "교통대책 없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철회운동 돌입
상태바
남양주 다산 주민들 "교통대책 없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철회운동 돌입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10.12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 다산지역민들이 '광역교통대책 없는 신규택지 취소하라'면서 드라이브 쓰루 방식 시위를 펼치는 모습 © 뉴스1

 남양주 시민단체인 다산신도시총연합회(이하 다산총연)가 "정부는 교통대책 없는 신규 택지를 철회하라"면서 차량을 이용한 철회운동에 돌입했다.

11일 다산총연에 따르면 시민들은 아파트 발코니 현수막 시위, 드라이브 쓰루 방식 등으로 철회운동을 펼치고 있으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대규모 집회는 자제하고 있다.

다산총연의 이 같은 반발은 지난 8월30일 국토교통부가 남양주시에 신규 공공택지 진건 7000호를 추가 지정하면서 심화됐다.

특히 국토부 신규 공공택지 발표에서 노원구민의 반대로 축소된 태릉CC의 대체부지가 남양주라는 내용이 공개되자 "서울시민의 반발은 두렵고, 남양주시민은 무시하는 것이 국토부의 입장인가"라며 "교통대책이 전무한 택지지정은 남양주 시민들이 절대로 수용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교통체증으로 몸살을 앓는 수도권 동부 일대에 추가 도시개발을 할 경우 교통지옥 현상이 가중된다는 지적이다.

다산총연 및 주민들로 구성된 교통비상대책위원회는 "다른 지역 3기 신도시와 비교해 터무니없이 부족한 교통대책을 수립한 것도 모자라 추가택지가 공급하며 교통대책이 전무한 것은 남양주 시민을 철저히 기만하는 행위"라며 추가교통대책에 대한 필요성을 역설했다.

교통비대위 배서화씨(32)는 "현재도 교통지옥인 남양주에 국토부는 아무런 대책 없이 10만호 이상의 신규택지를 공급했다"면서 "수석대교를 4차선으로 축소하는 일방적인 발표에 더 이상은 참을 수 없어 행동에 나섰다"고 말했다.

이진환 다산총연 회장은 "남양주 다산신도시 주민을 중심으로 서울-남양주 대심도 고속화도로 신설, 6호선 남양주 연장 4차 국가철도망계획 본 사업 편입, 9호선 남양주 추가 역사 신설 등 추가 광역교통개선대책의 목소리를 정부는 귀담아 듣고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산총연은 내달(11월) 국토교통부 앞 집회시위를 개최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