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어린이 보호구역 주·정차 전면 금지 홍보
상태바
구리시, 어린이 보호구역 주·정차 전면 금지 홍보
  • 구리남양주 시민의소리
  • 승인 2021.10.09 0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쿨존 주·정차 전면 금지 시행(2021.10.21.)을 앞두고 시민 홍보 강화

[시민의소리디지털팀]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오는 1021일 어린이보호구역 내 주·정차가 전면 금지되는 개정도로교통법시행을 앞두고 이를 적극 홍보하고 있다.

구리시, 어린이 보호구역 주·정차 전면 금지 홍보-구리시청 전경
구리시, 어린이 보호구역 주·정차 전면 금지 홍보-구리시청 전경

기존에는 어린이보호구역 내라도 별도의 절차를 거쳐 주·정차 금지구역 지정을 해야 했으나, 지난해 개정된 도로교통법에 따라 오는 1021일부터 어린이보호구역은 별도의 주·정차 금지구역 지정 없이 주·정차가 금지된다.

 

시는 어린이보호구역 내 주·정차 전면 금지 시행을 앞두고 현수막 게시, 각종 전광판, 공식 블로그 등 SNS와 홈페이지 등을 통한 온·오프라인 홍보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어린이보호구역 내 주차한 차량에는 안내문을 직접 부착하여, 차량 소유주가 관련 사항을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안내 중이다.

 

또한, 시는 어린이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 행위 근절과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매일 등·하교 시간에 초등학교 16개교 주변 불법 주·정차 단속을 실시하고 있으며, 어린이보호구역 20개소에 34대의 무인 단속 CCTV를 운영하여 불법 주·정차 발생을 예방하고 있다.

 

안승남 시장은 구리시는 어린이의 교통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어린이보호구역을 관리하고 있다.”, “도로 시설과 주·정차 인식을 개선하여 우리 아이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다닐 수 있는 스쿨존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5월부터 어린이보호구역 주·정차 위반 과태료가 승용차는 8만원에서 12만원으로, 승합차는 9만원에서 13만원으로 일반지역보다 3배 상향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