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3개 교원단체, 스쿨넷 사업 학교 이관 중단 촉구
상태바
경기 3개 교원단체, 스쿨넷 사업 학교 이관 중단 촉구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9.30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교원단체총연합회, 경기교사노조, 전교고 경기지부 등 3개 교원단체가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뉴스1


 경기지역 3개 교원단체는 29일 "학교자치를 빙자한 4단계 스쿨넷사업 학교 이관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경기도교원단체총연합회, 경기교사노조, 전교고 경기지부 등 3개 교원단체는 이날 도교육청 남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교육청이)학교의 의견을 무시하고 스쿨넷 사업자 선정을 학교에 떠넘기려 한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스쿨넷 사업은 KT·SK브로드밴드·LGU+ 등 통신 사업자가 학교 등에 인터넷 전용 회선을 설치하고, 매월 통신료를 받는 사업을 말한다.

이들 단체는 "학교에 인터넷 및 통신 관련 전문성을 갖춘 직원이 없는데 어떻게 통신 전문 업체 및 장비들을 평가할 수 있느냐"며 "(도교육청이)일방적으로 스쿨넷 사업을 학교에 전가해 책임을 회피하는 게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타 시도교육청은 교육청이 스쿨넷 사업자 선정을 전담하는 데 왜 경기도교육청에서만 학교로 이관하려고 하는지 그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교육청의 입장과 책임있는 답변을 듣기 위해 경기도교육감과의 면담을 2차례 요구했으나 모두 거절당했다"며 "교육감의 무성의한 태도를 규탄하고, 도교육청의 일방적인 면피 행정을 중단시키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덧붙였다.

이들 단체는 " 학교현장 교원들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1인 시위 및 서명운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이에 대해 "각 학교에서 스쿨넷 사업자를 선정해 학교별 필요한 사항을 해소할 수 있게 해주자는 취지일 뿐 각 학교에 업무부담을 주려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