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박지원-조성은 공모 의혹' 30일 고발인 2차 조사
상태바
공수처 '박지원-조성은 공모 의혹' 30일 고발인 2차 조사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9.28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캠프 정치공작진상규명 특별위원회 위원인 박민식 전 의원(왼쪽 두번째)과 변호인단이 9월13일 오전 경기 정부과천청사에서 고발장을 들고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1.9.13/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제보자 조성은씨가 서로 공모해 '고발사주' 의혹을 제기했다며 윤석열 캠프가 고발한 사건과 관련해 두번째 고발인조사를 진행한다. 다만 아직 정식 수사 전 단계로, 입건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30일 윤석열 캠프 측 변호인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앞서 윤석열 캠프 정치공작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는 13일 공수처에 박지원 원장과 조씨, 성명불상자 1인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공수처는 고발장 접수 이틀 만인 15일 1차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윤석열 캠프는 뉴스버스가 지난 2일 고발사주 의혹을 보도하기 한 달 전쯤인 8월11일 서울의 한 호텔 식당에서 박 원장과 조씨가 만난 것이 제보를 사전에 공모한 정황이라고 보고 있다. 반면 조씨는 제보사주 의혹이 아닌 공익제보라며 맞서고 있다.

캠프는 지난 15일 박 원장을 국정원법 위반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공수처에 추가 고발했다. 박 원장이 조씨와의 공모 의혹을 반박하며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사건을 국회에서 내가 먼저 터뜨렸다. 그 자료를 다 갖고 있다. 내가 입 다물고 있는 것이 윤석열한테 유리하다"고 발언한 것을 문제 삼으면서다.

윤석열 캠프는 "근거 없이 윤 후보가 마치 용산세무서장 사건에 부정하게 관여된 것처럼 발언해 국민의힘 경선 과정에 부당 관여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공수처는 2차 고발인 조사에서 이와 관련한 고발 취지 등을 물을 것으로 보인다.

공수처가 정식 수사 전 단계에서 두 차례나 고발인 조사를 벌이면서, 직접 수사 가능성이 커진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야당은 '고발사주 의혹' 고발장 접수 3일 만에 윤 전 총장을 입건한 것과 비교해 '제보사주 의혹'의 처리가 늦다며 신속한 사건 처리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진욱 공수처장은 24일 국회 법사위에서 "두 사건이 기초조사를 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다르다"며 "아직 입건이 되지 않았지만 빨리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