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화천대유 주인 감옥에" vs 이재명측 "법조계 큰 두목으로 남길"
상태바
윤석열 "화천대유 주인 감옥에" vs 이재명측 "법조계 큰 두목으로 남길"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9.28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과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측은 28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전 검찰총장)가 감옥 관련 발언을 한 것을 두고 "정치 보복을 공언했다"며 "윤 전 총장은 수사가 천직이신 만큼 법조계의 큰 두목으로 계속 남아주셨으면 한다"고 꼬집었다.

이 후보 측 열린캠프 대변인 전용기 의원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윤 전 총장은 수사나 계속하시고 대통령은 다른 분께 양보하시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27일) 페이스북에 "제가 대통령이 되면 대장동 같은 일은 없을 것이고 화천대유의 주인은 감옥에 갈 것"이라며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은 이재명"이라고 적었다.

이에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을 향해 "검찰 출신답게 이재명 후보를 '감옥에 보내겠다'며 정치 보복을 공언했다"며 "홍준표 의원도 그러시던데 검찰 출신은 검사복을 벗은 후에라도 언제든, 누구든 잡아넣을 수 있다고 생각하나 보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에 대한 증오와 분열을 부추기는 이런 막말의 효과는 명백하다"며 "극우 지지층의 속을 시원하게 해서 지지를 얻겠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언론 보도와 조사를 통해 곽상도 의원 아들 퇴직금 50억원 등 하나둘씩 밝혀지고 있는 기득권과 야권 인사 연루에는 눈과 귀를 닫고 국민 전체가 아니라 오직 지지층만 보겠다는 것"이라며 "윤 전 총장께서는 평생 수사에만 몰두하시다 보니 그외 다른 부분엔 관심을 가지실 겨를이 없겠다"고 했다.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의 TV토론 대답을 인용하며 "청약통장이 어디에 어떻게 쓰는 것인지 모르시고, 임금이 같으면 정규직든 비정규직이든 차이가 없다고 여기시는데, 화천대유에 대해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게 뭔가"라고 비꼬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