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지원금 나흘만에 대상자 절반 받았다…총 5조3055억원
상태바
국민지원금 나흘만에 대상자 절반 받았다…총 5조3055억원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9.10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서울 강북구 수유재래시장에 재난지원금 사용 가능 문구가 붙어 있다. 2021.9.9/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나흘 만에 대상자인 '소득 하위 88%' 국민 약 절반이 혜택을 받았다.

행정안전부는 국민지원금 온라인 신청 넷째 날인 9일 551만4000명에게 1조3786억원을 지급했다고 10일 밝혔다.

누적 지급 인원은 2122만2000명으로 전 국민 5170만명의 41.0%, 예상 지급 대상자 4326만명의 49.1%에 해당한다. 총 지급 금액은 5조3055억원이다.

날짜별로는 6일 507만명·1조2666억원, 7일 541만명·1조3528억원, 8일 523만명·1조3075억원 등 비슷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국민지원금 시행 첫 주에는 혼잡을 막기 위해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요일제가 적용되고 있다. 11일부터는 출생연도와 상관없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13일부터는 은행 창구나 주민센터 등에서 오프라인 신청이 시작된다. 온라인 요일제와 같이 첫 주는 요일제가 적용된다.

국민지원금은 가구 소득 기준으로 지급 대상을 선별했다. 전체 2320만 가구 중 87%에 해당하는 2018만 가구가 지급 대상이며, 이에 따른 예상 대상자 수는 4326만명이다.

국민지원금을 받는 국민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전날 YTN 라디오에서 "최대한 이의 신청에 대해 구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90% 정도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