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 PICK]"쥴리의 남자들"…尹 아내 비방 벽화 서울 도심에 등장
상태바
[뉴스1 PICK]"쥴리의 남자들"…尹 아내 비방 벽화 서울 도심에 등장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7.29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현재 벽화 앞은 보수단체 회원들의 차량으로 가려진 상태다. 앞서 지난달 김건희씨는 자신이 '강남 유흥주점의 접객원 쥴리였다'는 루머에 대해 "누가 소설을 쓴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캠프는 지난 27일 김건희에 대한 루머가 확산되고 있는 것에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021.7.2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 종로구의 한 건물 외벽에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연상케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큰 파장이 일고 있다.

건물 입구 바로 옆에 그려진 벽화(가로 약 15m 세로 2.5m 길이 총 6점)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란 문구와 함께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혀있다. 두 번째 벽화에는 한 여성의 얼굴 그림과 함께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란 문구가 담겨있다.

‘쥴리’는 윤 전 총장의 부인 김씨와 관련한 아직 확인되지 않은 루머에서 거론된 별칭이다. 벽화에 나열된 이름들도 윤 전 총장을 비방할 목적으로 만들어진 시중 문건들에서 ‘김씨 연관 남성’으로 등장하는 이름들이다.

해당 벽화는 지난달 이 건물에 새로 입주한 한 중고서점 대표의 의뢰로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보수성향 유튜버들이 차량으로 벽화를 막아 놓은 상태다.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현재 벽화 앞은 보수단체 회원들의 차량으로 가려진 상태다. 2021.7.2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를 보수단체 관계자들이 차량으로 막아서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종로에 윤석열 아내 비방 벽화 등장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현재 벽화 앞은 보수단체 회원들의 차량으로 가려진 상태다. 2021.7.2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를 보수단체 관계자들이 차량으로 막아서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현재 벽화 앞은 보수단체 회원들의 차량으로 가려진 상태다. 2021.7.2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현재 벽화 앞은 보수단체 회원들의 차량으로 가려진 상태다.. 2021.7.2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현재 벽화 앞은 보수단체 회원들의 차량으로 가려진 상태다.. 2021.7.2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