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시장 "이재명 SNS팀, 조직적 여론조작·낙선행위"
상태바
조광한 시장 "이재명 SNS팀, 조직적 여론조작·낙선행위"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7.18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 © 뉴스1


시민단체에 의해 대검찰청에 고발조치된 '이재명 SNS 봉사팀' 문제에 대해 조광한 경기 남양주시장이 일침을 가했다.

조 시장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SNS 봉사팀에 대해' 제목의 글을 올려 "지난 18개월 동안 이재명 도지사의 경기도로부터 온갖 고초를 겪은 나로서는 한마디 할 수밖에 없다"고 입을 열었다.

조 시장은 "(포털사이트) 댓글 관련 경기도의 보복성 감사가 있었다. 경기도 감사관실은 지난해 11월, 특별조사기간 중 남양주시 직원 4명이 통상 2~3개월에 걸쳐 3~4개 작성한 댓글을 조직적인 여론조작으로 몰아갔다"고 밝혔다.

이어 "하천·계곡 정원화 사업은 남양주시가 최초라고 작성한 댓글이 윗선의 지시에 의해 조직적으로 작성한 것 아니냐며 직원들을 겁박했다"며 "경기도는 수사기관도 함부로 할 수 없는 남양주시 직원들의 포털사이트 아이디를 특정하고 온갖 협박성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때 이재명 지사 캠프의 소셜 미디어 팀장이었고 현재는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에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진 고위 임원이 텔레그램 단톡방을 운영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지난 16일 방송된 JTBC 뉴스에 따르면 이 임원은 단톡방에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를 '기레기'라고 부르고 '친일'로 규정한 게시물을 공유하면서 총 공격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며 "선거 운동을 할 수 없는 사람이 봉사팀이란 명목으로 단톡방을 개설해서 이재명 도지사와 경쟁 관계에 있는 이낙연 전 대표를 조직적으로 음해하고 네거티브 공세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조 시장은 "이날 이재명 도지사는 SNS에 점잖게 경쟁하고 비열한 꼼수 정치를 하지 말자며 본인과 함께 하는 사람들은 한낱 네거티브 마타도어에 얼룩질 만큼 저급하지 않다고 언급했다. 다시는 그런 일이 없도록 사과를 하고 반성하는 것이 지극히 정상적인 모습이지만 오히려 잘못을 교묘한 논리와 그럴듯한 말로 포장하고 합리화하는 모습은 할 말을 잃게 한다"고 평가했다.

특히 "(이 지사는) 늘 이런 식이다. 불리하거나 궁색해지면 말을 바꾸거나 또 다른 그럴듯한 거짓말로 덮으려 하고, 교묘한 논리의 말장난으로 본질을 바꿔버린다. 그것도 안되면 엉뚱한 사안을 앞세워서 공격한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조 시장은 "그야말로 적반하장이자 내로남불이다"고 규정한 뒤 "이재명 도지사의 지지자 50여명이 단톡방에 모여 상대 후보를 비방하고 여론조작을 주도한 것,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고위임원이 주도적으로 선거운동을 한 것이야 말로 현행법 위반이고 조직적인 여론조작과 낙선행위"라고 규탄했다.

그는 또 "타인이 자신들을 불편하게 하면 무섭게 달려들어 만신창이를 만들면서, 자신들이 손해보거나 불리하다 싶으면 화려한 말장난과 교묘한 수단을 앞세워서 본질을 덮어버리거나 빠져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한편으로는 너무 억울하고 또 몹시 무섭다"고 덧붙였다.

조 시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특별감사' 문제 등으로 지속적인 갈등을 빚고 있으며, 경기도는 조 시장에 대해 수차례 경찰에 수사의뢰한 바 있다. 조 시장은 경기도의 특별감사, 경찰과 검찰의 수사 등을 거쳐 기소돼 재판받고 있다.

한편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더불어민주당 경선 상대 후보를 비방했다는 의혹 관련 사법시험준비생모임(대표 권민식, 이하 사준모)은 지난 17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이재명 지사와 이 지사의 캠프 관계자 A씨, 경기도 모 산하기관 간부 B씨 등을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