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김대중·박근혜 배출 '대하빌딩'에 '열린캠프' 구성
상태바
최재형, 김대중·박근혜 배출 '대하빌딩'에 '열린캠프' 구성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7.18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이 17일 부산 해운대구 석대사거리 동천교 인근에서 환경미화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최재형 캠프 제공) 2021.7.1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18일 대선을 위한 캠프명을 '최재형의 열린 캠프'로 정하고 '스몰·스마트·서번트'(small·smart·servant)를 모토로 삼는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 있는 '대하빌딩'에 캠프를 마련하고 계약을 마쳤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곳은 김대중·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선을 준비하던 시절 캠프가 있던 자리기도 하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서울 광화문의 이마빌딩에 캠프 사무실을 차렸다.

최 전 원장은 캠프 구성과 관련해 "과거를 돌아보면, 집권 이후 발생하는 여러 문제가 이미 대선 과정에서 잉태되는 경우가 많았다"라며 "캠프가 마치 예비 청와대로 인식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철저히 실무 지원조직으로 꾸려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계파의 시대를 넘어서야 한다"라며 "출신에 관계 없이 유능한 분들을 모셔 미래로 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날까지 캠프 인사로 확정된 사람은 김기철 공보팀장(전 청와대 행정관), 김준성 메시지팀장(전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대표 비서실 부실장) 등이다.

캠프 공보팀은 "기타 지지 지원 의사를 밝힌 전·현직 의원 및 당협위원장들에 대해서는 추후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