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열해진 이재명·이낙연 각축전…경기도 산하기관 선거개입 놓고 공방
상태바
치열해진 이재명·이낙연 각축전…경기도 산하기관 선거개입 놓고 공방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7.18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화상 플랫폼 ‘줌(Zoom)’을 이용한 비대면 정책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 지사는 이 자리에서 대선 1호 공약으로 '전환적 공정성장'을 발표하고 "추세적으로 하락해온 경제성장률의 우하향을 멈추고 우상향의 지속성장으로 전환시킬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캠프 제공) 2021.7.18/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각축전을 이어가고 있다. 두 주자가 서로의 '역린'을 건들며 1위 공방전을 펼치는 가운데 이 전 대표 측은 '경기도 산하기관 선거개입' 의혹을 제기하며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 전 대표 캠프는 18일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경기도 산하기관 임직원의 선거개입 논란과 관련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차원의 조사를 촉구했다.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경기도 공직유관단체의 임원 진모씨가 이 전 대표에 대한 공격을 목적으로 이 지사의 지지자들이 모인 텔레그램 대화방을 만들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이에 대한 진상 규명을 요구한 것이다.

이 전 대표 캠프 박광온 총괄본부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경기도 산하기관 임원이 대선 경선에 개입해 이낙연 후보를 비방하고 공격을 선동하는 것은 중대한 불법 행위"라며 "2012년 우리 국민은 국가정보원(국정원)의 여론조작 사건을 기억한다. 이 사건을 들었을 때 국정원 여론조작 사건을 떠올리는 국민이 많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본부장은 이 지사 측에 조직적 선거개입 여부와 이 지사와 진씨의 관계, 이 지사 캠프의 사건 인지 시점 등에 대한 입장을 요구하면서 "의문을 해소하기 위해 경기도 산하기관 임직원의 SNS 계정에 대한 전수조사를 할 의향이 있는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국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 사건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하고 법에 따라 조치해 주길 바란다"며 "민주당 중앙당도 신속하게 (의혹에 대해) 조사하고 진상을 밝히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 전 대표도 이날 "고위공직자가 단톡방(다수가 참여하는 메신저 대화방)을 열어서 특정 후보에 대한 가짜 뉴스를 만들어 배포하는 불법 선거운동은 심각한 일"이라고 직접 이 지사를 때렸다.

이에 이 지사는 동시간대에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팩트에 기반한 검증은 무한히 이뤄져야 한다"면서 해당 의혹과 관련해 "저의 직접적인 산하기관은 아니고 경기도 관련 기관의 소속 구성원이 비방 행위를 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것은 선거법 위반은 아닌데 내부 지침에 어긋나는, 정치 중립 문제가 될 수 있어서 제가 지휘, 권한을 행사해서 감사 중이고 (지씨에 대한) 직위해제를 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12일 대전 동구 중앙시장 상인연합회 사무실에서 열린 청년 기업인과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7.12/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이 지사 또한 각종 네거티브 공격에 맞대응을 예고하며 화살을 이 전 대표 쪽으로 돌리고 있다.

이 지사는 전날(17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전 대표를 겨냥 "제게 누가 말을 바꾼다며 공격하는 분들이 있던데 저는 태세전환이 더 문제라고 하고 싶다"며 "저의 경우, 5·18을 비난했다가 좋은 쪽으로 바뀐 사람이다. 그런데 5·18 학살을 옹호하던 사람도 있었다. 박정희를 찬양하던 분도 계시잖냐"고 지적했다.

지난 2016년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사업회 추진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았다가 논란이 되자 사퇴한 이 전 대표의 과거를 들춘 것이다.

이 전 대표 또한 이 지사의 공격을 받아쳤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전남 광양시 소재의 옥룡사지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박정희 찬양론'에 대해 "그것은 왜곡이다.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군필 원팀' 포스터 논란에 이 지사가 적극적으로 해명하는 것을 두고 "평당원의 웹자보를 가지고 대선 후보들이 계속 시비하는 것이 과연 격에 맞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직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