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총리실 산하기관 퇴직자 중 20%가 특공 분양받아
상태바
국무총리실 산하기관 퇴직자 중 20%가 특공 분양받아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7.18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나성동에서 정부세종청사 방향으로 바라본 신축 아파트 단지/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국무총리실 산하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비서실에서 최근 10년여동안 퇴직 혹은 전출한 사람 중 20%가 세종시 공무원 아파트 특별공급(특공)을 분양받은 것으로 18일 확인됐다.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이 이날 국조실·비서실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국조실·비서실은 2010년 10월부터 올해 6월까지 퇴직 혹은 전출한 사람 277명 중 172명에 대한 조사를 마쳤고 그 중 55명이 특공 아파트를 분양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같은 기간 전체 퇴직·전출자 중 19.8%다.

다른 54명은 연락이 닿지 않아 조사를 시작조차 못한 상태이며 나머지 51명에 대해서는 조사를 진행 중이다.

국조실과 비서실에서 현재 근무하고 있는 540명 중 특공을 받은 사람은 59.4%인 321명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