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단계' 앞두고 심야 무허가 유흥업소 운영…52명 무더기 적발
상태바
'4단계' 앞두고 심야 무허가 유흥업소 운영…52명 무더기 적발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7.10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유흥업소에서 영업책임자 등 52명이 적발됐다. (수서경찰서 제공) © 뉴스1

서울 수서경찰서는 10일 0시10분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서 유흥업소를 운영하는 업주 A씨와 영업책임자 안모씨 등 52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로 적발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일반음식점을 빌려 여성 유흥종사자 이모씨 등 20명을 고용, 손님을 모집하는 등 무허가 유흥주점을 운영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전날 오후 11시30분쯤 "업소에 접대부로 보이는 여성이 들어가고 있다"는 112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출동 당시 건물 입구 유리문이 잠겨있었으나, 업소와 연결된 에어컨이 작동되는 등 영업 정황이 발견돼 경찰은 119구조대 출동을 요청했다.

출입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간 경찰은 7개의 방에 손님과 여성종업원이 술과 안주를 먹다가 도망가는 모습을 포착했다.

영업책임자 안씨는 손님을 가장해 도주를 시도하다가 체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