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통일부, 文 정부서 뭘 했나…없애거나 장관 바꿔야"
상태바
이준석 "통일부, 文 정부서 뭘 했나…없애거나 장관 바꿔야"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7.10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2일 충남 아산 청년아지트 나와유를 방문해 청년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1.7.2/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0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향해 "통일부가 '필요한 부처'라고 생각하신다면 필요한 부처에서 장관이 제대로 일을 안 하고 있는 것이고, 장관이 바꿔야 한다"고 직격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여성가족부라는 부처를 둔다고 젠더갈등이 해소되지 않은 것처럼, 통일부를 둔다고 통일에 특별히 다가가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이인영 장관은 전날(9일) '통일부 폐지론'에 대해 "이준석 대표의 발언이 국민의힘 당론인지 묻고 싶다"며 "그렇다면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반발했다.

이 대표는 이에 "미수복 대륙영토를 이야기하는 대만에 통일부가 있나, 대륙'위원회'"라며 "북한에서 통일부를 상대하는 조직이 '부'인가, 조국평화통일'위원회'"라며 "심지어 조평통은 원래 내각이 아니라 조선노동당 산하 조직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여가부가 존재하는 동안 젠더갈등은 심해졌고, 이번 정부 들어서 통일부가 무엇을 적극적으로 했는지 모르겠지만 통일부가 관리하는 남북공동연락소는 폭파됐다"며 "저는 업무분장이 불확실한 일을 못 하고 있다고 생각해서 차기 정부에서 정부조직법 개정을 해야 된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여가부 및 통일부 폐지를 거듭 강조했다.

이 대표는 "농담이지만 심지어 통일부는 유튜브 채널도 재미없다"며 "장관이 직원에게 꽃을 주는 영상을 편집할 돈, 이것 다 국민 세금이다"라고 이 장관을 겨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