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경찰 사칭' MBC 취재진 3명 경찰 고발…"윗선 개입"
상태바
윤석열, '경찰 사칭' MBC 취재진 3명 경찰 고발…"윗선 개입"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7.10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씨©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0일 부인 김건희씨 취재 과정에서 경찰을 사칭한 의혹을 받는 MBC 취재진을 경찰에 고발했다.

윤 전 총장 대선캠프는 이날 서울 서초경찰서에 MBC 양모 기자 등 취재진 2명과 책임자 1명을 공무원자격사칭·강요죄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양 기자 등은 윤 전 총장 부인 김씨의 박사 논문 지도 교수 소재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기자 신분을 숨기고 경찰관을 사칭한 혐의를 받는다.

MBC는 전날(9일) 뉴스데스크 방송에서 "기자 신분을 밝히지 않은 취재진 2명을 관련 업무에서 배제하고 사규에 따라 책임을 묻기로 했다"며 "피해를 입은 승용차 주인과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윤 전 총장은 MBC의 사과방송과 별개로 법적 조치를 강행한다는 입장이다.

캠프 측은 "MBC 기자 2명이 경찰관을 사칭해 일반 시민을 속이고 겁주는 방법으로 불법 취재를 한 것이 확인됐다"며 "MBC 불법취재에 대한 신속하고도 강도 높은 수사를 촉구한다"고 했다.

이어 "불법취재까지 동원한 정치적 편향성으로 드러났으므로 현장 기자들의 단독행위가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취재진 책임자를 함께 고발한 배경을 설명했다.

윤 전 총장 측은 방송통신위원회에 대해서도 "과거 채널A 등 다른 사례에서 그랬던 것처럼 불법취재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즉각 진상규명에 나서 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