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비대위 활동 종료…"새 지도부, 정권교체 '열망' 이뤄달라"
상태바
국민의힘 비대위 활동 종료…"새 지도부, 정권교체 '열망' 이뤄달라"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6.10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6.1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위원들은 10일 지난 1년간의 활동을 돌아보며 곧 들어설 새 지도부에 끊임없는 혁신을 당부했다.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마지막 비대위 회의에서 “지난해 6월1일 출범한 비대위가 오늘 사실상 마무리된다”며 “연이은 전국단위 선거 패배의 충격과 무력감에 빠져있던 가운데 구성된 비대위인 만큼 당 안팎의 기대와 우려가 컸는데 구성원을 독려하고 당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면서 재보궐선거에서 좋은 결실을 맺게 해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비대위원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일 새 지도부가 선출된다”며 “국민의힘은 1년 전 비대위 출범 당시 절박함과 간절함을 결코 잊지 않겠다. 국민 여러분도 새로운 미래를 열어갈 우리 국민의힘을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김 권한대행은 원내대표로서 새 지도부에서도 활동한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지난 총선 이후 당이 반성과 혁신의 발걸음을 내딛기 시작할 때 21대 국회 첫 정책위의장으로 활동하며 거대 여당에 맞서는 것은 쉽지 않았다”며 “민심과 끊임없이 소통하며 정책적 대안을 찾고, 일하는 정책위를 만들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모두가 자만하지 않고 낮은 자세로 국민과 소통하며 공감한다면 내년 대선과 지선(지방선거)에서도 반드시 좋은 결실 맺을 것이다”라며 “당의 승리와 발전을 위해서 헌신하겠다”고 했다.
 
 
김미애 비대위원은 “지난 1년간 정치를 왜 하는지 자각이 필요했는데 결론은 약자와의 동행, 국민통합이었다”라며 “지난 1년 국민 속으로 들어가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김 전 위원장과 비대위원들, 당직자들에게 감사하다”고 했다.
 
 
김 위원은 “새 지도부는 정권교체의 열망을 실현해야 할 막중한 시대적 사명이 있다”며 “당의 모든 역량을 결집해 이 시대적 사명을 완수해달라. 저 역시 밀알이 돼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병민 비대위원은 “지난 1년 지도부 일원으로서 당의 새 미래를 개척하는 역사에 함께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라며 “내일 들어설 새 지도부가 불신과 갈등을 걷어내고 통합과 정권교체의 희망을 만드는 국민의힘으로 만들어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재섭 비대위원은 “비대위원이란 과분한 자리였지만 젊은 비대위원으로서 당을 젊게 하고 구태에서 벗어나기 위해 노력을 많이 했다”며 “보궐선거 승리와 전당대회의 유례없는 흥행, 우리 당 혁신에 온 국민이 주목하는 점 등 비대위원으로 정말 큰 보람을 느낀다. 김 전 위원장과 비대위원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오는 11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새 당 대표와 최고위원 선출 결과를 발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