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공군 성추행 사건 국정조사·합동청문회 빨리 개최해야"
상태바
김기현 "공군 성추행 사건 국정조사·합동청문회 빨리 개최해야"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6.08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6.8/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원내대표)은 8일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 사건과 관련, 여당을 향해 "피해자와 유족의 한을 풀어줄 수 있도록 국회 차원 국정조사와 국방위원회 등 합동청문회를 빠른 시일 내에 개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여당이) 불응한다면 사건 은폐와 조작을 위한 뭉개기를 한 것이라는 더불어민주당의 속내를 자인하는 결과"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권한대행은 "내부 은폐와 무마에 적극 가담한 군당국에 의한 수사는 믿을 수 없다"며 "부동산 투기 사태나 세종시 공무원 특별공급, 박원순·오거돈 성범죄 사건처럼 어물어물하며 시간만 끌다가 용두사미가 될 것"이라 주장했다.

그러면서 "진상조사는 물론이고 응분의 문책, 나아가 전반에 걸친 법적·제도적 보완조치와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그는 천안함 폭침 사건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북한의 소행인가. 북한 눈치나 보면서 어물쩍 넘어가려고 하지 마시고 속시원히 답해줄 것을 부탁한다"며 "천안함 폭침 부정은 국가의 존재 이유를 부정하는 것과 다름이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민의힘은 국회 정무위원회 차원에서 (천안함 사건 생존자에 대한) 유공자 지정 지연 경위를 따져묻고 명예회복 방안을 마련하고 병원비 등 당 차원의 지원책 마련에도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