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권도전 앞둔 윤석열, 백신 접종까지 마쳤다…"당분간 재충전"(종합)
상태바
대권도전 앞둔 윤석열, 백신 접종까지 마쳤다…"당분간 재충전"(종합)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6.08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2021.4.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7일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 윤 전 총장은 당분간 외부 일정 없이 휴식 기간을 갖기로 했다.

윤 전 총장의 죽마고우인 이철우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8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전날(7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했다"며 "이틀 동안 집에서 건강 관리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주변에 백신 접종 사실을 알리지 않고 홀로 자택 근처 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수는 "윤 전 총장이 이번 주 백신 접종을 한다는 일정은 알고 있었지만, 나중에서야 이미 백신을 맞고 왔다고 들었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당분간 외부일정을 줄이고 본격적인 공개 활동을 위한 '재충전'의 시간을 보낼 것으로 전망된다. 이 교수는 "백신 접종을 계기로 이틀 정도 쌓인 피로를 풀 것"이라며 "이번 주는 개인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이 이날 국민의힘 현역 의원들과의 조찬모임에 참석하기로 했다가 일정을 취소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양측 모두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해당 언론은 윤 전 총장이 이날 오전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과 김무성 전 의원을 중심으로 구성된 모임인 '열린 토론, 미래'에 참석하려고 했다가 불참했다고 보도했다.

정 의원은 "윤 전 총장이 조찬 모임에 참석한다는 일부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윤 전 총장과) 대화를 나눈 적도 없고, 전혀 검토된 바도 없다"고 했다.

이 교수도 "해당 모임에 대해서는 들은 바가 없다"며 "(윤 전 총장이) 백신을 맞은 다음 날 조찬 모임 약속을 하지는 않았을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