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민관합동수사부 설치…가해자·은폐자 발본색원해야"
상태바
안철수 "민관합동수사부 설치…가해자·은폐자 발본색원해야"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6.04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서 성추행 피해 신고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이모 공군 중사의 유가족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1.6.4/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4일 "민관합동수사부를 설치해서 (공군 부사관 성추행 피해자 사망 사건)가해자, 2차 가해자, 은폐 가담자를 모두 발본색원해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고(故) 이모 공군 중사의 빈소가 마련된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유가족을 위로한 뒤 기자들을 만나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없도록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는 "유가족께서 '이 시각에도 고통을 겪고 있는 여군들이 있다'는 말씀을 하셨다"며 "저도 딸을 가진 부모다. 자식 잃은 슬픔을 정말 헤아릴 수 없다"고 거듭 위로를 전했다.

안 대표는 "이 중사님의 명예를 회복하고 진상 규명을 하기 위해서는 수사를 군에 맡겨서는 안 된다"며 민관합동수사부 설치를 제안했다.

이어 안 대표는 "이번 기회에 제대로 제도를 정비하고 성폭력 관련 기구를 만들어서 대응과 피해자 보고까지 책임지는 시스템을 만들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