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선 잠정투표율 55.5%…서울 '58.2%' 2018년 지방선거 육박
상태바
4·7 재보선 잠정투표율 55.5%…서울 '58.2%' 2018년 지방선거 육박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4.07 2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4·7 재보궐선거 최종 투표율이 55.5%로 잠정 집계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7일 4·7 재보궐선거에 전체 유권자 1216만1624명 중 645만920명이 투표에 참여해 투표율이 55.5%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사전투표율(20.54%)도 포함한 수치다.

이는 2019년 4·3 재보궐선거(48%)보다는 7.5%p 높고, 2018년 지방선거(60.2%)보다는 4.7%p 낮은 투표율이다. 2020년 총선(66.2%)보다 10.7%p 낮은 수치다.

서울 지역 투표율은 58.2%로 2020년 총선(68.1%), 2018년 지방선거(59.9%)보다 각각 9.9%p, 1.7%p 낮게 집계됐다.

부산 지역 투표율은 52.7%로 2020년 총선(67.7%), 2018년 지방선거(58.8%)보다 각각 15%, 6.1% 낮게 나왔다.

선관위에 따르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는 490만3624명이 참여해 투표율이 58.2%로 나타났다. 특히 강남 3구에 속하는 서초구가 64.0%, 강남구 61.1%, 송파구 61.0%로 자치구 가운데 1~3위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에 비해 금천구가 52.2%로 가장 낮은 투표율을 기록했고, 중랑구(53.9%), 관악구(53.9%), 강북구(54.4%) 등이 저조한 투표율을 보였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는 154만7296명이 투표를 마쳐 52.7%로 집계됐다. 연제구가 투표율이 55.6%로 제일 높고, 기장군과 강서구가 각각 48.4%, 49.6%로 투표율이 가장 낮은 편에 속했다.

4·7 재보선은 지난 2~3일 오전 6시~오후 6시까지 사전투표로 진행됐고, 본투표는 이날(7일) 오전 6시~오후 8시까지 진행됐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자들은 이날 오후 8시 이후 임시기표소로 이동해 투표를 했으며, 이에 따라 4·7 재보선 총 투표는 오후 10시쯤이 되어서야 마감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