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에 젖은 봄 [김제권 칼럼]
상태바
비에 젖은 봄 [김제권 칼럼]
  • 김제권 칼럼니스트
  • 승인 2021.04.05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기 먹어 윤기 바랜 색색의 꽃들 연둣빛 잎새
쉽게 마음 다가가지 못해 머뭇거리지만
사나흘 후면 활짝 피어날 싱그러움의 기약에
조금 더 욕심 앞세워
연초록 4월 속으로 파고듭니다

 

비에 젖은 봄

 

해맑은 꽃바람 향기
쩌렁쩌렁 봄 키우는 소리
생동감 일깨운다 핑게 내세운 주룩주룩 봄비 


울려 퍼지는 봄 소리 잠재우고
만발의 염원 싱그럽게 자아내며 
아직도 몇 날은 피워야 할 꽃들의 울음
흐느적 할퀴며 빗줄기를 이겨내지 못합니다

 

꽃잎 띄운 강물은 말 없는 물비늘 되어 떠밀려
잡으려는 시간 절레절레 흔들고
꽃 향 풀 향 젖은 나무 향 긁어보아 간을 보며 
빗줄기가 집어삼킨 순간들이 젖어 듭니다

 

물기 먹어 윤기 바랜 색색의 꽃들 연둣빛 잎새
쉽게 마음 다가가지 못해 머뭇거리지만
사나흘 후면 활짝 피어날 싱그러움의 기약에
조금 더 욕심 앞세워
연초록 4월 속으로 파고듭니다

 

4월 초 비에 젖은 날
김 제 권 

 

김제권 회장
김제권 회장

김제권 회장 프로필

㈜에코씨스택 회장                          
53년 충남 금산 출생                           
금산 농업고교 졸업                               
한양대 공과대학 졸멉
자유한국당  대외협력위원회 부위원장
여의도연구원 정치분과 자문위원
국민맨토포럼 상임대표
전 포럼 소통대한민국 중앙회 공동대표 ,인천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