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朴 토론회서 "참관인, 투표용지 봤다" 발언 선관위 고발
상태바
野, 朴 토론회서 "참관인, 투표용지 봤다" 발언 선관위 고발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4.04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박영선tv 갈무리 © 뉴스1

국민의힘은 4일 사전투표 참관인들이 시민들의 기표 내용을 확인했다는 내용의 발언을 한 박시영 윈지코리아컨설팅 대표를 '투표의 비밀침해죄'와 '허위사실 공표죄' 등으로 선관위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앞서 박 대표는 지난 2일 '박영선 후보와 진보 유튜버 긴급 토론회'에서 "오늘은 아마 55 대 45 정도로 박 후보가 우세했을 것"이라며 "투표 참관인들이 (유권자들이) 봉투를 넣을 때 대충 본다. 도장이 밖으로 얼핏 (비쳐) 나온다. 강북 지역 민주당 의원들 몇 명과 통화해보니 우리 쪽이 이긴 것 같다고 다수가 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사전투표 참관인들이 시민들의 기표 내용을 눈으로 확인했고, 이 내용이 민주당 의원들과 박 대표에게 전달됐다는 주장이다.

만약 이같은 내용이 사실이라면 공직선거법 167조 '투표의 비밀은 보장되어야 한다'는 조항에 저촉될 여지가 있다는 지적이다.

전날 배준영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선거관리위원회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한다"고 주장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