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선 '총투표율 50%' 가시권…승패 관건은 '5%룰'
상태바
4·7 재보선 '총투표율 50%' 가시권…승패 관건은 '5%룰'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4.04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 재보선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1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서울 양천구와 성북구에서 각각 집중유세를 하고 있다. 2021.4.1/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율이 20.54%를 기록하면서 총투표율 50% 달성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6시 기준 전국 유권자 1216만1624명 중 249만7959명이 사전투표에 참여해 사전투표율이 20.54%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21.95%, 부산시장 보궐선거 18.65%이다.

역대 사전투표율 최고치를 찍었던 지난해 21대 총선(26.7%)보다는 6.16%p 낮지만, 2018년 지방선거 사전투표율(20.14%)보다는 0.4%p 높은 성적이다. 역대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중에서는 신기록이다.

정치권은 궂은 날씨에도 사전투표율이 견조한 성적을 낸 배경으로 '양자 대결' 구도를 꼽았다. 사전투표가 '정권심판론' 대 '국정안정론'이라는 전면전 양상을 띠면서 국민의 정치 참여도가 높아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대한민국 양대 도시의 차기 시장을 뽑는다는 '중량감'도 한몫했다.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소장은 "역대 재보궐선거로 보면 사전투표율 최고치를 달성했다"며 "사전투표의 편의성, 선거 관심도, 진영 대결 양상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도 "여야가 진영 대결로 갈려서 치열한 '결집 전쟁'을 벌이면서 투표가 흥행했다고 본다"며 "출근일이었던 첫날(2일)과 비가 내린 둘째 날(3일)을 고려하면 본투표 성향이 강한 야당 지지자보다는 여당 지지자의 참여가 높았을 것"이라고 봤다.

정치권은 본 투표를 포함한 총 투표율이 50%를 웃돌 것으로 전망한다. 역대 선거에서 총투표율이 사전투표율에 정비례했던 만큼, 이번 재보궐선거 최종 투표율은 50~55% 구간 사이에 결정될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배 소장은 "일반적으로 총투표율은 사전투표의 약 2.5배 수준이었고, 갈수록 사전투표율이 본 투표율을 역전하는 추세를 보였다"며 "4·7재보궐선거 총투표율 전망치는 대략 50~53% 선으로 예상할 수 있다"고 했다. 엄 소장도 "총 투표율은 50%를 넘어설 것"이라며 "50~55% 선이 될 것"이라고 했다.

 

 

 

 

 

4·7재보선 사전투표 첫 날인 7일 오후 서울 종로구청에 마련된 종로1·2·3·4가동 사전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2021.4.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총투표율에 따른 여야 유·불리 셈법은 사뭇 복잡하다. 전문가들은 총투표율이 45% 미만일 경우 여당 후보가, 50%를 넘기면 야당 후보가 유리하다는 이른바 '5%룰'을 제시한다. 대체로 사전투표는 진보층의 참여가 높고, 보수층은 본 투표를 선호하는 경향에 비춰보면 경우의 수를 가늠할 수 있다는 계산에서다.

반면 사전투표에 어느 계층이 주로 참여했는지 알 수 없는 만큼 섣불리 승패를 예단할 수 없다는 '신중론'도 만만찮다. 진보층 비중이 높았던 2030세대가 보수야권으로 돌아선 점도 변수다.

배 소장은 "대개 진보성향 유권자는 사전투표를 많이 하고, 보수성향 유권자는 본 투표를 하려는 경향을 보여왔다"며 "총투표율이 45% 미만이라면 더불어민주당이, 50%를 넘으면 국민의힘이 유리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엄 소장은 "앞선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보다 높았지만, 정당지지도는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했다"며 "사전투표에 누가 더 많이 참여했는지, 본 투표에 어느 지지층이 더 많이 참여하는에 따라 승패가 갈릴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