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재명, 文아들 물고 늘어질 때 '양아치'생각 굳혀…친문이 과연"
상태바
홍준표 "이재명, 文아들 물고 늘어질 때 '양아치'생각 굳혀…친문이 과연"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3.02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론조사 전문회사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달 22일부터 26일까지 닷새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2536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일 발표한 대선주자 선호도.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달보다 0.2%P(포인트) 상승한 23.6%를 기록하며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번 조사 응답률은 5.5%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9%P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조하면 된다.© 뉴스1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차기주자 지지도 선두를 질주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 앞을 본격적으로 가로막고 나섰다.

최근 들어 거의 매일 이 지사를 비판한 홍 의원은 이번엔 이 지사의 아픈 구석 중 하나인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제를 거론한 과거사까지 끄집어 냈다.

◇ 洪 "이재명, 2014년 날 붙잡고 물귀신 작전· 2018년 文아들 물고 늘어져…'양아치 구나' 생각

지난달 27일 이 지사를 향해 '양아치 같은'이라는 아슬아슬한 표현을 동원했던 홍 의원은 2일 페이스북에 왜 자신이 이 지사를 '양아치'라고 생각하는지 그 이유를 설명했다.

우선 홍 의원은 "2014년 12월 당시 한국 프로축구연맹이 성남 FC 구단주이던 이재명 성남시장을 징계 할 때 나는 경남FC 구단주 자격으로 연맹을 맹비난 하면서 이재명 성남시장을 옹호해 준 일이 있었다"고 했다.

당시 이 지사는 '성남이 심판들의 오심 피해를 보고 있다'고 했다가 프로축구연맹으로부터 '경고'처분 받은 바 있다.

홍 의원은 "그때 이재명 성남시장은 자신의 징계를 벗어 날려고 도와준 나도 프로 축구 연맹을 비난 했으니 같이 징계해 달라고 물귀신 작전을 편 일이 있었다"며 "그때는 뭐 이런 양아치 같은 짓을 하나 하고 상종 못 할 사람이라고 치부 했다"고 밝혔다.

이후 "자신의 선거법 위반 재판을 하면서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군 문제를 물고 늘어지는 것을 보고 비로소 '아하 그런 사람이구나'라는 생각을 굳히게 됐다"고 했다.

◇ 2018년 11월 이재명 "제 아내는 물론 문준용 특혜채용 의혹도 허위로 확신"…與 "의도가 뭔지"

이는 2018년 11월 24일 이 지사가 SNS에 "저나 제 아내는 물론 변호인도 문준용씨 특혜채용 의혹은 '허위'라고 확신한다"라는 글을 올린 일을 말한다.

당시 이 지사 부인 김혜경씨는 경기지사 선거 과정에서 트위터를 통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검찰과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었다. 이 지사의 문준용씨 언급에 대해 여권 핵심부는 "의도가 뭔지 모르겠다"며 불쾌한 반응을 내 보였다.

◇ 洪 "이재명, 친문 환영받지 못하고 큰 어려움 겪을 것…"

홍 의원은 "두개의 사건은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어떤 짓도 할수 있다는 인성(人性)을 극명하게 잘 보여준 일"이라며 "이재명 지사가 민주당 후보가 되는데 앞으로 친문들로부터 환영을 받지 못하고 큰 어려움을 겪는 사건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야당이 집권하면 정치보복을 주장 할 수 있지만 자기들이 재집권해서 보복 당하면 그마저도 주장할 길이 없다"라며 이른바 친문을 향해 '이재명을 잘 생각해 보라'고, 반이재명을 부추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