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4차 지원금 결론 못내…3월 중하순 지급엔 공감대
상태바
당정청 4차 지원금 결론 못내…3월 중하순 지급엔 공감대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2.14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설 민심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영선 서울시장 예비후보, 이 대표, 우상호 서울시장 예비후보. 2021.2.1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14일 고위급 협의회를 열고 4차 재난지원금 논의를 시작했지만 지급 대상과 재원 마련 방안을 두고 세부안에 대해선 절충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당정청은 오후 6시부터 1시간50분 가량 회의를 진행한 끝에 4차 재난지원금을 3월 중하순에 지급하자는 데만 뜻을 모으고 추가경정예산(추경)안 규모, 지원 대상 등 세부안에 대해서는 추후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고위 당정청 협의에 앞서 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기자간담회를 통해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한 당의 방침을 밝힌 만큼 이날 구체적인 논의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지만 진전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협의회에 참석한 이 대표와 김 원내대표가 선별 지원을 중심으로 한 충분한 규모의 4차 재난지원금을 추진할 것을 주장했지만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 참석한 한 여권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4차 재난지원금 지급 시기는 3월 중하순으로 가닥을 잡았지만 대상과 재원은 논의되지 않았다"며 "당에서 앞으로 구체적으로 논의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선별·보편 지원을 병행한 4차 재난지원금에서 한발 물러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피해계층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추진할 것을 제안한 상태다. 다만 지급 대상과 금액을 확대해 앞선 3차 재난지원금(9조3000억원)보다 규모를 늘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어 당정간 입장차를 좁히기 쉽지 않아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