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민심 둘러본 野 후보들…오 '아동학대' 나 '시내버스' 안 '명동상권'
상태바
설 민심 둘러본 野 후보들…오 '아동학대' 나 '시내버스' 안 '명동상권'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2.14 2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4일 서울시립학대피해아동쉼터 센터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2021.2.14. (오세훈 예비후보측 제공)© 뉴스1

 보수 야권 서울시장 후보들은 설 연휴 마지막날인 14일 각자 민생 현장을 돌아본 뒤 서울시장이 되면 관련 대책을 적극 강구하겠다고 약속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예비후보는 이날 학대피해아동쉼터를 찾아 센터장과 비공개 간담회를 가진 뒤 입장문을 내고 "아동이 쉼터로 인도되려면 학대 재발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이 필요하다고 한다. 거기에다 아이도 '집에 돌아가기 싫다'는 의사를 확실히 해야하는데 부모 눈치를 살필 수밖에 없는 아이가 조사관들 앞에서 솔직하게 뜻을 밝히기 힘들 것"이라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이어 "정부는 지난 3년간 쉼터를 10개로 확대한다고 했지만 5개소에 그쳤다"며 "아이들이 안정적인 치료와 보호받을 수 있도록 쉼터를 확대하고, 심리회복을 위한 치료를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 예비후보는 "학대를 받은 장애아이들도 일반 아이들과 함께 생활하다 보니 치료나 상담, 생활에 어려움이 있다"며 "장애아이들도 제대로 된 치료받을 수 있도록 시설을 확충해야 한다. 상처받은 아이들의 마음을 잘 치유하고 보듬어 우리 사회의 떳떳한 구성원으로 자라나도록 힘쓰는 것이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4일 오전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 '건강한 서울로 바꾸자' 정책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나경원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나경원 국민의힘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 라이브 생방송 '건강한 서울로 바꾸자' 정책 브리핑을 통해 "매년 7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1년에 700대씩 '친환경 2층 전기버스'를 도입하겠다"고 약속했다.

나 예비후보는 "쾌적한 대중교통 환경을 만들기 위해 서울시내버스 혼잡도를 줄일 필요가 있다"며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올 수 있고, 서울시민의 출퇴근 혼잡도를 줄이기 위해서는 2층 버스 도입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이번 공약은 지난 2004년 이명박 당시 서울시장이 추진한 '서울시 대중교통 체계 개편'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것으로 보인다. 나 예비후보는 "지난 2004년 스마트 교통카드, 통합환승제도, 버스중앙차로제 등의 도입으로 많이 편리해졌지만, 시내버스는 예외였다"며 "이제 서서 가는 버스는 없다. 앉아가는 버스를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을 찾아 코로나19로 무너진 명동 상권을 둘러보고 있다. 2021.2.1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서울 중구 명동을 찾아 무너진 상권 현장을 점검했다. 안 대표는 상인연합회 관계자들과 명동 일대를 30여분간 둘러보면서 "대기업 계열 가게만 문 열고 나머지 자영업자들은 많이 닫았다"며 상인들을 만나 "손님도 거의 없고 장사가 굉장히 힘들 것 같다"고 위로하기도 했다.

안 후보는 이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명동이라고 하면 한류(韓流)의 메카이자 상업의 중심인데 휴일 낮에도 사람들이 거의 없고, 많은 가게가 문을 닫은 것을 보고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며 "서울시정을 맡게 되면 어려움에 빠진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집중적으로 빠른시간 내에 두텁게 도움드릴 것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방식 자체에 대해서도 더 과학적인 기준에 의한 방법을 제안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