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지금 광화문 집회하면 300만명, 민심 막으려 5인이상 금지"
상태바
홍준표 "지금 광화문 집회하면 300만명, 민심 막으려 5인이상 금지"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2.09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지난 5일 오후 대구 중구 서문시장을 찾아 대목장과 상인들의 사정을 살폈다. © News1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설명절 가족 모임까지 금지한 나라가 정상국가이냐며 혹시 민심폭발이 두려워 그런 조치를 내린 것 아니냐고 따졌다.

홍 의원은 9일 페이스북에 "지금 광화문 집회를 하면 아마 300만 이상 국민들이 문 정권에 분노를 표출 할 것"이라며 "아무래도 설 밥상 민심 막으려고 가족이라도 5인 이상 모이지 못하게 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추석 때까지만 해도 그러려니 했는데 설 지나고 완화한다고 발표 하는 것을 보니 코로나 정치 방역이 마지막까지 온 듯하다"고 이번 조치 역시 다분히 정치적이라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한미 군사 훈련을 북한 김정은에게 물어보고 한다는 대통령을 둔 나라가 정상 국가 일리가 있나요"라며 비꼬은 뒤 "나라를 어디까지 끌고 가려고 저러고 있는지, 즐거워야 할 설날을 앞둔 국민들만 답답하다"고 정부를 향해 포문을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