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민 비서실장 '무주택자' 된 사연…딸에게 2층 단독주택 증여
상태바
유영민 비서실장 '무주택자' 된 사연…딸에게 2층 단독주택 증여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2.09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예방을 앞두고 배재정 정무비서관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1.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해 서울 잠실 아파트를 팔기 직전, 배우자 명의의 1억4000만원 상당의 경기도 양평 단독주택을 장녀에게 증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9일 이용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유 실장은 지난해 6월 부인 최모씨 명의로 된 경기 양평군 옥천면 2층 단독주택(119.31㎡·36평)과 창고(41.09㎡·12평)를 장녀 유모씨에게 증여했다. 각각 1억3900만원, 3646만원으로 총 건물 가액은 1억7546만원 상당이다.

장녀 유씨는 부모의 양평 주택과 창고를 물려받으면서 '2주택자'가 됐다. 그는 지난 2016년 분양받은 경기도 하남시 아파트(99.54㎡·30평)를 소유하고 있었다.

유 실장은 두 달 뒤인 8월25일 본인 명의 서울 송파구 잠실 아파트(146.7㎡·44.3평)를 13억5000만원에 매도하면서 '무주택자'가 됐다. 지난 2006년 6억4000만원에 매입한 아파트로, 7억1000만원의 차익을 거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