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출범…여 "특권 사라지길" 야 "정치 편향 없어야"(종합)
상태바
공수처 출범…여 "특권 사라지길" 야 "정치 편향 없어야"(종합)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1.21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이 21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21.1.2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여야 정치권은 21일 공식 출범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향해 한목소리로 '국민 신뢰를 얻기 위한 성역 없는 수사'를 당부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수처 출범에 환영의 뜻을 밝히며 "공수처 출범에 따라 권력층의 불법적 특권과 관행이 사라지고 공직 사회가 더욱 맑아지기를 바란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공수처 역시 투명하고 공정한 법 집행으로 '국민의 공수처'로서 신뢰받기를 기대한다"며 "성역 없는 수사로 우리 사회가 더 정의롭고 청렴해지도록 공수처가 그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공수처가 국민적 신뢰를 얻기 위해서는 정치적 중립과 성역 없는 수사, 이에 대한 공수처장의 실천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김진욱 공수처장은 인사청문회에서 정치적인 고려 없이 사실과 법에 근거해 사건을 선택하고 그 과정에서 필요할 경우 국민의 의견을 듣겠다고 밝힌 바 있다"며 "무엇보다 정치적 편향이 없는 공정한 인사를 하겠다고 국민 앞에 약속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중립성 논란의 불씨가 여전하다"며 "국민과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