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與 의총장 찾아 "이낙연 대표님, 5인 미만 제외 안됩니다"
상태바
정의당, 與 의총장 찾아 "이낙연 대표님, 5인 미만 제외 안됩니다"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1.07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의원을 비롯한 정의당 의원들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 회의장 앞에서 이낙연 대표에게 '온전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며 피케팅을 하고 있다. 2021.1.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정의당은 7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 회의장 앞에서 이낙연 대표 등을 만나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원안대로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심상정 의원을 비롯한 정의당 의원들은 이날 오후 민주당 화상의원총회가 열리는 국회 본청 회의실을 찾아 앞서 법제사법위원회 소위를 통과한 중대재해법이 원안보다 후퇴됐다며 피켓 시위를 벌였다.

법사위 소위는 이날 오전 중대산업재해 처벌 대상에 5인 미만 사업장을 제외하는 내용 등을 담은 제정안을 의결했다.

심 의원과 배진교·장혜영 의원 등은 지나가는 민주당 의원들을 붙잡고 5인 미만 사업장 제외 규정을 철회할 것을 요청했다.

곧이어 이낙연 대표가 인사를 건네자 장 의원은 "이 대표님, 5인 미만 사업장 적용 제외는 안 된다. 왜 그런 것인지 자료를 정리해봤다"며 자료를 건네자 이 대표는 "(의원들에게) 전달하겠다. (단식 농성 중인) 강은미 의원은 괜찮으시냐"고 안부를 묻기도 했다.

장 의원은 "가장 개악된 내용이 5인 미만 사업장 적용 예외 조항이다. 백혜련 1소위 위원장(민주당)은 원청 책임을 물을 수있어 괜찮다고 하는데 그것은 부적절한 말씀이다"라며 "5인 미만 사업장 적용 예외를 두는 것이 어떻게 중대재해를 예방할 수 없는지에 대해서 구체적인 근거와 자료를 드렸다. 민주당 의총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중대재해법을 만들 수 있도록 전향적인 결론을 내려주시길 요청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단 전체회의가 남아있는 상황이니 최대한 원안이 취지에 반영되도록 집중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