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피소 유출 없었다" 남인순 해명에…정의당 "참담하다"(종합)
상태바
"박원순 피소 유출 없었다" 남인순 해명에…정의당 "참담하다"(종합)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1.05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7월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남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눈물을 흘리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2020.7.2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해 7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소사실을 유출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저는 피소사실을 사전에 알지 못했고 유출한 바 없다"고 5일 밝혔다.

다만 당시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에게 '박 시장과 관련해 무슨 일이 있느냐'고 물어본 사실이 있다며, 혼란을 야기한 데 대한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에 정의당은 "피해자가 있다는 걸 인지했고, 피해사실 확인을 서울시 젠더특보에게 한 것 자체가 유출"이라고 비판했다.

남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지난해 12월30일 서울북부지검 발표 이후 제가 피소사실을 유출했다는 보도가 이어졌다"며 "저는 피소사실을 사전에 알지 못했고 유출한 바 없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지난해 7월24일 최고위원회 공개회의를 통해 이 점을 밝힌 바 있고, 이와 관련해서 달라진 사실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 발표자료에서도 '박원순 전 시장이 특보 갑(甲)을 통해 최초로 정보를 취득한 시점은 피해자의 고소장 접수 이전이고, 박 전 시장과 특보 갑은 고소 이후에도 고소 여부 및 구체적인 고소 내용을 알지 못했던 것'으로 나와 있다"며 "제가 피소사실을 유출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저는 7월8일 오전 서울시 젠더특보에게 전화로 '박원순 시장 관련 불미스러운 얘기가 도는 것 같은데 무슨 일 있느냐'라고 물어본 것"이라며 "구체적인 내용이나 사건의 실체에 대해 전혀 들은 바가 없기에 이렇게 질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 의원은 "피해자의 깊은 고통에 공감하며 위로 드리고, 일상이 회복되길 바란다"며 "이 일로 오랫동안 국민 여러분께 혼란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했다.

 

 

 

 

 

조혜민 정의당 여성본부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총선 비례대표 후보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2020.1.2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에 정의당은 "여성인권운동을 한 여성단체 대표 출신 의원님께 재차 묻는다. 질문과 유출은 대체 무엇이 다르냐"며 남 의원의 해명을 비판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피해자가 있다는 걸 인지했고, 피해사실 확인을 서울시 젠더특보에게 한 것 자체가 유출"이라며 "이 과정이 피해자로 하여금, 그리고 박원순 시장으로 하여금 무얼 암시하는지 정녕 모르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이어 "도움을 요청한 사람은 짓밟는 것이고, 가해를 저지른 이에게 피할 구멍을 마련해주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며 "참담하다. 남인순 의원의 입장에 강력히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서울북부지검은 지난해 12월30일 피소사실 유출 관련 수사 발표에서 민주당 국회의원의 개입 사실을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박 전 시장에 대한 고소장은 지난해 7월8일 오후 4시40분쯤 서울지방경찰청에 접수됐으며, 하루 전인 7일 성추행 피해자의 변호인인 김재련 변호사의 지원요청으로 성폭력 관련 시민단체에 전해졌다.

이 시민단체 공동대표는 평소 친분이 있는 남 의원에게 이를 알렸고, 남 의원은 임순영 특보에게 이같은 사실을 전달했다. 임 특보로부터 고소가 예상된다는 소식을 들은 박 시장은 이튿날 오후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검찰은 당시 "여성단체의 경우 공무원이 아니고 개인적으로 정보를 취득한 것이었고, 의원도 (임 특보가) 예전에 보좌관을 하면서 알던 사이였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정보를 취득한 것이지 업무와 관련해서 얻은 비밀은 아니라고 봤다"고 불기소 이유를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