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MB·朴 사면, 이낙연 입 통해 이야기하는 건 이해 안돼"
상태바
김종인 "MB·朴 사면, 이낙연 입 통해 이야기하는 건 이해 안돼"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1.03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축년 새해 첫 날인 1일 오전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참배를 마치고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2021.1.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론에 대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사면은 대통령의 고유권한이므로 대통령이 판단해서 결정하면 끝나는 문제"라며 정치권에서 왈가왈부하는 것이 무의미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12월15일 두 전직 대통령과 관련한 일과 관련해 사과한 것과 이번 사면론과는 별개의 입장인 점도 분명히 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번 긴급기자회견 내용과) 사면은 별개의 것"이라며 "대통령이 자기로서의 판단이 딱 서면 발표하면 되지 어디 이상하게 이낙연 대표의 입을 통해서 이야기를 끄집어내서 그런 건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면을 두고) 이렇게 복잡하게 할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참배하고 사면론에 대한 질문을 받자 "지난번에 이 대표와 만났을 때도 그런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없다"며 처음 들었다는 반응을 보였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국회서 긴급 간담회를 갖고 이 대표의 '사면 건의'에 대해 청와대가 입장을 표명하기까지 발언을 자제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