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100% 시민경선으로 安과 단일화해야…출마 고심중"
상태바
나경원 "100% 시민경선으로 安과 단일화해야…출마 고심중"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1.01.03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전 의원/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나경원 전 의원은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여부를 "깊이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이날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안철수 후보가 나오면서 (야권의) 서울시장 경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컨벤션(전시) 효과에 대해서는 굉장히 환영한다"면서도 "실질적으로 안철수 후보의 지난 10년 행보를 보면 과연 정말 아름다운 결과까지 갈 수 있을까 거정이 많이 되는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저희 입장에서는 (안 대표가) 당 안으로 들어오는 것이 좋지만 안 후보가 들어오겠나"라며 "우리 당이 너무 안철수 후보에 끌려가는 모습은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 일단 당 경선 과정은 과정대로 하면서 최종적으로 안 후보와 단일화하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나 반드시 단일화는 해야한다"며 "결국 우리 서울시장을 뽑는 거니까 100% 서울시민 경선을 통해 단일화 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지적했다.

나 전 의원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문제에 대해서는 "선거 앞두고 참 미묘한 시기라는 말씀도 많이 하신다"면서도 "인도적 측면에서 과거 전례를 비춰보면 4년이나 수감 생활을 한 대통령은 없었다. 이제는 사면을 할 떄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