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사람 살리는 마스크, 동물을 위협…마스크 잘 버리자" 호소
상태바
이재명 "사람 살리는 마스크, 동물을 위협…마스크 잘 버리자" 호소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11.16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다 쓴 마스크 잘 버리기 운동을 펼치고 있다. ©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가 아무 생각없이 버리는 마스크로 인해 동물이 죽어 나간다며 "마스크를 잘 버리자"고 호소했다.

이 지사는 15일 SNS를 통해 "마스크를 삼키거나 뒤집어써 괴로워하는 펭귄이나 거북이, 발목에 마스크 끈이 감겨 날지 못하는 갈매기와 비둘기 이야기를 들어본 적 있느냐"고 물었다.

사람들이 함부로 버린 마스크를 삼킨 동물, 마스크에 걸려 오도가도 못하는 동물이 생사를 넘나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코로나19가 맹위를 떨치고 있는 지구상에서 마스크는 사람을 살리는 가장 강력한 보호 수단이지만, 동물들에겐 생명을 위협하는 가장 위험한 무기가 되어 버렸다"며 "우리는 바이러스와 살아가는 방법을 터득했지만, 동물과 살아가는 방법은 잊어가고 있는 건 아닌지" 자책했다.

이에 이 지사는 "우리의 작은 실천으로 동물을 살릴 수 있다"며 "마스크는 반으로 접은 후 돌돌 말아 끈으로 묶거나 양 끈을 잘라, 반드시 종량제 봉투에 깊숙이 넣어 버려달라"고 청했다.

이어 "마스크 잘 버리기, 쓰는 것 만큼 중요한 일이기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널리 알려주고, 행동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