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물든 언덕 [김제권 칼럼]
상태바
가을 물든 언덕 [김제권 칼럼]
  • 김제권 칼럼니스트
  • 승인 2020.11.12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억에 묻어가는 운명 앞에
싱숭생숭 부초 같은 이내 맘
남루해진 감정 
번뇌로 머문다

 

가을 물든 언덕

 

더듬더듬 가을옷 벗겨지는 길목
밟히는 낙엽의 아스라함이
신음 내뱉는 마음
가까스로 추스린다

 

야금야금 지쳐가고 
감동 먹어 삼킨 가을에
잔가지 헛바람은
흔들거리는 내 맘
어렵게 잡아 둔다

 

그리움만 챙기던 물든 언덕
휭하니 빈자리 애뜻해 하고
찢기우는 상처
애써 보듬는다

 

기억에 묻어가는 운명 앞에
싱숭생숭 부초 같은 이내 맘
남루해진 감정 
번뇌로 머문다

 

김 제 권

 

김제권 칼럼
김제권 칼럼

김제권 회장 프로필

㈜에코씨스택 회장                          
53년 충남 금산 출생                           
금산 농업고교 졸업                               
한양대 공과대학 졸멉
자유한국당  대외협력위원회 부위원장
여의도연구원 정치분과 자문위원
국민맨토포럼 상임대표
전 포럼 소통대한민국 중앙회 공동대표 ,인천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