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포퓰리즘 빠지지 말길"…이재명 "지역발전 정파 무관"
상태바
주호영 "포퓰리즘 빠지지 말길"…이재명 "지역발전 정파 무관"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11.06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있다. 2020.11.6/뉴스1 © News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예산 협의를 위해 만났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경기도의 아젠다는 곧 대한민국의 아젠다가 될 정도"라며 "대한민국 산업과 정책, 복지에 있어서도 경기도의 위상은 중요하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국민의힘도 경기도가 추진 중인 기본 주택과 기본토지세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지고 연구 중이다"라며 "사회적 재생산으로 이어지는 투자냐, 소모성 지출이냐가 정책이나 제도가 인기 위주의 포퓰리즘 판단의 기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이 정부의 숱한 정책은 사회적 재생산으로 활용되지 않았다고 할 수밖에 없다"며 "그런 점에서 경기도의 정책은 이런 함정에 빠지지 않은 정책과 제도로 자리매김해 나가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오늘 예산정책협의회는 예산철을 맞아 지차체가 국회에 SOC를 요구하고, 야당에서 들어주는 형태가 아니라 경기도가 제안하는 좋은 정책과 제도에 대해 국가적 차원에서 수용이 가능한지 논의하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며 "짧은 시간이지만 경기도 예산을 잘 알 수 있는 기회가 되고 이를 통해 작은 힘이나마 도정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추경호 의원은 "경기도는 대한민국 발전을 위해 많은 성과를 이룬 것으로 듣고 있다"며 "욕심껏 하는데 많은 것이 남아 있고, 여전히 배가 고픈 것 같다. 경기도 현안, 주요 사업에 대해 설명 잘듣고 도움이 되는 예결위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역 발전, 국가 발전의 문제는 정파와 관련 없이 모두가 지향해야 할 가치"라며 "다만 거기에 이르는 과정에서 방법을 달리 할 수 있다. 다르다는 게 틀린 것은 아니고, 합리적으로 달성하기 위한 것이라면 모두 존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관점이 다를 수 있지만 최종적으로 이루고자 하는 것은 국민의힘 정책이나 경기도나 크게 다를 바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가급적 경기도 정책에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누가 제안했는지는 중요하지 않고 국가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모두 수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점에서 국민의힘에서도 도와달라"며 "소모적으로 하지 말고 사회적 재생산으로 해야 한다고 했는데 전적으로 공감한다. 예산이란 것이 단기 효과보다는 중첩 효과를 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