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다주택 보유 의원 16명…내년 3월까지 처분하라"
상태바
민주 "다주택 보유 의원 16명…내년 3월까지 처분하라"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11.04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주시 관계자들과 화상 회의를 하고 있다. 2020.9.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디지털뉴스팀] 더불어민주당 윤리감찰단은 4일 원내 의원 174명 중 다주택 보유자가 1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민주당 윤리감찰단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다주택 보유자는 38명으로 집계됐었는데 전수조사가 시작된 후 10월31일 까지 다주택이 해소된 의원은 22명"이라고 발표했다.

아직 다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의원들은 Δ부모님 등 가족 거주 Δ면 지역 소재 농가 주택 Δ공동상속한 고향 소재 주택의 공유지분 등의 사유를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윤리감찰단 관계자는 "그럼에도 거의 대부분 다주택 해소를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당 소속 광역자치단체장 12명 가운데 다주택자는 2명이고, 이들에 대해서도 늦어도 내년 3월 말까지 주택을 처분하라고 권고했다.

윤리감찰단은 Δ기초자치단체장 154명 Δ광역의회의원 643명 Δ기초의회 의원1598명에 대해서도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민주당은 수도권 등 투기과열지구를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투기가 의심될 때 윤리감찰단을 통해 감찰도 진행할 계획이다.

다주택을 보유한 지방의회의원에게는 올해 행정사무감사가 끝난 뒤 이해충돌 염려가 있는 상임위를 연말까지 변경하라고 권고했다.

이낙연 대표는 "다주택 처분에 대해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추고 집권여당으로서 책임있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며 "투기성 주택 보유가 확인되거나, 다주택 해소라는 당의 권고에 대해 정당한 사유 없이 협조하지 않을 경우 향후 공직선거후보자 추천 시 불이익을 주는 등 단호하게 대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