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 주소에 살인·강간·폭력·마약 강력범 100명 집단생활"
상태바
"서울 한 주소에 살인·강간·폭력·마약 강력범 100명 집단생활"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10.15 2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 위원장이 15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시작을 알리는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0.10.1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시에 살인과 강간, 폭력, 마약 등 범죄를 저지른 사람이 100명 집단생활하는 곳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모두 처벌을 받은 사람으로 함께 어우러져야 한다고는 하지만 한 주소에 범죄자 100명이 있는 곳이 있다"고 소개했다.

서 위원장은 "전자발찌를 찬 사람 2명을 포함해 살인 전과자 12명, 전자발찌 착용 13명을 포함한 강간 전과자 20명, 절도 20명, 폭력 17명, 마약 2명 등 100명이 재활을 위해 함께 있다"며 "이곳은 서울시 땅이 절반인 곳으로 지역주민 보호를 위해 이 정도만 말하겠다"고 했다.

서 위원장은 "서울시에 이런 곳이 있어 모두가 긴장되고 언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는 관련 내용을 처음 들어본다는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과 김학진 행정2부시장에게 "대책을 잘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