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라임·옵티머스로 허송세월 보내지 말라"…野 특검 주장 일축
상태바
與 "라임·옵티머스로 허송세월 보내지 말라"…野 특검 주장 일축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10.14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김 원내대표는 이수혁 주미대사의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 발언과 관련해 "동맹에서 국익이 중요하다는 당연한 발언이 왜 논란이 되는지, 왜 공격의 대상이 돼야 하는지 의아하다"고 말했다. 2020.10.1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여당이 정관계 로비 의혹으로 번진 라임·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태에 대한 야당의 공세에 '허송세월'이라며 비난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대한 국민의힘의 공세에 "야당의 고질적인 정쟁 시도가 매우 유감스럽다"며 "오로지 여권 인사만의 연루설을 부풀리는 정쟁으로 국정감사를 허송세월하는 게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감은 근거없는 의혹을 증폭시키는 정쟁의 장이 아니다. (민주당은) 야당에게 라임·옵티머스를 권력형 게이트로 비화하는 시도를 그만둘 것을 촉구한 바 있다"며 "법무부 장관이 엄정 수사 의지를 밝혔고 검찰총장도 수사 팀 증원을 요구한 만큼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수사해 투명하게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향자 민주당 최고위원도 "만약 우리당에서 이 펀드에 연루된 사람이 나타나면 그 사람들도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며 "야당 역시 이런 문제점 해결과 재발 방지를 위한 발전적 논의, 궁극적으로 자본시장을 투명화하고 선진화할 수 있는 길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그는 "검찰의 철저한 수사가 진행돼야 하겠지만 지금까지 드러난 확인된 사실만 놓고 봐도 금융당국의 반성과 성찰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선의의 가입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해야 할 것이고 판매사의 불완전 판매 등에 대해서도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민주당은 야당의 특검 주장도 일축했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특검은) 고려 대상이 아니다"며 "(라임·옵티머스 사태는) 검찰 수사가 진행되는 것을 봐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