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17일에 차량 99대 '드라이브 스루' 신고…"정권규탄 시위"
상태바
보수단체 17일에 차량 99대 '드라이브 스루' 신고…"정권규탄 시위"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10.14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 회원들이 26일 서울 마포구 유수지 주차장에서 아들의 군 휴가 연장과 관련해 부적절한 청탁이나 민원 전화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장관 사퇴 촉구 차량 행진을 준비하고 있다. 2020.9.26/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1단계로 조정돼 서울 도심 일부지역에 100명 미만 집회가 가능해진 가운데 보수단체가 99대 규모의 차량시위를 신고한다.

14일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새한국)은 이날 99대 규모의 차량시위를 신고한다고 밝혔다. 새한국은 이날 오전 10시쯤 서울지방경찰청에 17일 오후 2시 차량 99대를 이용한 서울 도심권 차량시위 집회를 신고할 예정이다.

최명진 새한국 서울지부 사무총장은 "추미애장관 사퇴와 국민생명보호를 외면하는 문재인 정권을 규탄하는 차량시위를 하려고 한다"며 "헌법에서 말하는 집회시위에 대한 자유권도 방역문제 때문에 과도하게 (저지당)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차량시위 코스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추미애 법무부장관 자택 앞을 거칠 것으로 보이며 광화문 등 집회가 금지된 구역으로는 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경찰은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차량시위와 관련해서 기준이 지켜지면 처음부터 막지는 않을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100대 미만의 시위 규모이기 때문에 차량시위는 금지통고 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차량에 탄 상태가 아닌 직접 거리로 나와 열기로 한 집회와 관련해서 보수단체들은 100명 이상 규모로 경찰에 신고를 하고 있다.

자유연대는 서울 종로경찰서에 17일 토요일 광화문광장 일대 교보타워 앞과 경복궁역 7번출구 현대적산빌딩 앞에 총 300명의 집회 인원을 12일 신고했다. 경찰은 금지통고를 아직 하지 않은 상태다.

자유연대 측은 금지통고를 받는다면 행정소송을 통해 현재 규정되어 있는 서울 도심에서 가능한 집회 인원을 100명에서 300명으로 늘려달라고 주장할 방침이다.

자유연대 관계자는 <뉴스1>에 "100명은 너무 적어서 300명으로 신고했다"며 "현재 국민수준이 높아서 (300명 정도는 가능할 것 같은데) 너무 행정편의주의적이기 때문에 이번에는 행정소송을 내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8.15시민비상대책위원회(8.15비대위)는 전날 서울 종로경찰서에 주말 1000명 규모의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한 바 있다. 8.15비대위는 18일과 25일 세종문화회관 북측 세종로공원 옆 인도 및 차도 3개 차선에 각각 1000명에 해당하는 예배형식의 집회인원을 신고했다.

자유연대 측이 100명을 초과한 인원으로 경찰에서 금지통고를 받았기 때문에 8.15비대위 또한 금지통고를 받을 가능성이 높다. 8.15비대위 측도 자유연대와 마찬가지로 행정소송을 포함한 다양한 대응을 고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