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등록금보다 비싼 유아대상 영어학원…최근 5년간 매년 증가
상태바
대학 등록금보다 비싼 유아대상 영어학원…최근 5년간 매년 증가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10.09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희 국민의힘 의원 © 뉴스1

대학 등록금보다 비싼 유아 대상 영어학원이 매년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학부모들의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지적이다.

국회 교육위원회 정경희 국민의힘 의원이 9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7월 말 기준 일명 영어유치원, 유아대상 영어학원 월교습비는 평균 97만2000원, 연간 평균 1167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부산, 인천, 울산, 세종, 제주의 경우 평균 월 교습비가 100만원이 넘었고 일부 유아대상 영어학원의 경우, 중소기업 신입사원 초봉과 비슷한 월 200만원, 연간 2500만원에 달하기도 했다.

지난 2016년 428곳이였던 유아대상 영어학원은 2017년 513곳, 2018년 562곳, 2019년 615곳에서 2020년 7월 현재 기준 653곳으로까지 늘었다.

유아대상 영어학원은 신도시 개발이 많이 이루어지고 있는 경기도에서 급격히 늘어나고 있었다. 경기도의 유아대상 영어학원은 2016년 84개에서 2020년 193개로 2배이상 증가했다. 서울은 2016년 157개에서 2019년 218개로 늘어났다.

정 의원은 "일부 유아대상 영어학원의 경우 월교습비가 200만원이 넘는 상황에서도 유아대상 영어학원은 계속 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 들어 오락가락하는 유아영어교육 정책으로 인한 공교육에 대한 불신이 유아 영어 사교육 시장까지 비정상적으로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국민적 수요가 높고 부담도 큰 유아 영어교육에 대해서 공교육에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 국민 부담을 줄이고 영어교육 격차를 덜어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