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北사과 받아낸 정부에 무능 프레임이라니…野 정치공세"
상태바
김태년 "北사과 받아낸 정부에 무능 프레임이라니…野 정치공세"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09.29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9.2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9일 "야당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북한의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받아낸 정부에게 무능 프레임을 씌우는 건 근거없는 정치 공세"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가 대통령의 일정을 시간대별로 밝혔는데 야당이 (대통령 일정에 대해) 분초 단위로 공개를 요구하는 것은 정쟁을 위한 말장난"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북한은 과거 박왕자 사건, 연평도 포격 등에 대해 일절 사과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이번 사과는) 의미있는 진전"이라며 "남북 관계 경색이 부른 비극을 막는 길은 조속히 한반도 평화를 실현하는 것이고 북한을 설득해서 평화의 문을 여는 게 원천적으로 (북의 도발을) 막는 것이라고 저는 믿는다"라고 말했다.

또 "국회가 해야 할 일은 (이번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해 힘쓰는 것"이라며 "당내 특별위원회 설치를 통해 돌아가신 분의 피격 당한 경위와 시신 훼손 여부를 밝혀낼 것이고 야당도 소모적인 정쟁을 멈추고 국민 생명과 안전을 위한 국회의 역할을 찾을 것을 간곡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통과된 4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에 대해 "약속한 대로 추석 전 (추경 규모의) 70% 이상을 국민께 전달할 수 있게 됐다"며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한 이후 일주일도 되지 않아 70% 이상이 집행된 건 사상 처음이고 앞으로도 정밀한 예산 편성과 신속한 집행을 위한 시스템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