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명이 760가구 주택 보유…전국 임대사업자 현황 뜯어보니
상태바
1명이 760가구 주택 보유…전국 임대사업자 현황 뜯어보니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09.28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준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강준현 의원실 제공. /뉴스1

민간주택임대사업 중 최다주택보유자의 보유 물량이 760가구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0인의 평균 보유 물량은 528가구였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강준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민간주택임대사업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에 주소를 둔 임대사업자 A씨가 총 760가구로 전체 등록 민간임대사업자 가운데 가장 많은 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밝혀졌다.

두번째로 많은 주택을 보유한 B씨는 591가구, 3번째인 C씨는 586가구다. 상위 10인의 평균 보유량은 1인당 527.6가구다.

또 전국의 임대사업자는 52만9946명, 이들의 임대주택 물량은 총 160만6686가구였다. 1명당 평균 3가구를 보유한 것으로, 지역별로는 서울이 19만1338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도가 16만3826명, 부산이 31891명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서울 전체의 임대사업자 중 28.2%(5만3919명)는 강남 3구라 불리는 송파(2만1301명)·강남(18295명)·서초구(14323명)에 거주하고 있었다.

외국인 임대사업자의 보유물량도 상당했다. 전체 2448명의 외국인 임대사업자가 총 6650가구의 주택을 보유해 평균 2.7가구를 임대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물량을 보유한 외국인 D씨는 서울 중랑구에 거주하고, 국내에 85가구의 주택을 보유하고 있었다.

강 의원은 "소수의 주택임대사업자가 상상을 초월하는 물량을 보유하며 주택임대사업을 하고 있다"며 "공공재 성격을 가진 부동산을 소수가 독점해 막대한 임대수익을 거두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